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아이맥 (iMac 2009) 살아나다.

다시 살아난 아이맥에서 글을 쓴다.

어제 저녁에 이베이에서 택배가 도착. 기쁜 마음에 포장을 뜯는데.. 정말 여러겹으로 포장을 해놨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어디 시작해볼까..했는데.. 서멀 구리스가 없다.

쿠팡 로켓배송으로 주문. (요즘 왠만하면 쿠팡에서 구입한다)

오늘 서멀구리스 도착.

본체를 눕혀 놓고 작업 시작. 하도 분해를 여러번 해봐서, 별 어려움이 없이 진행.

비디오 카드를 교체하고 부팅. 요즘 맥에서는 나오지 않는 부팅 사운드.


유튜브를 한참 재생시켜도 문제가 없다.

그런데... 열이 좀 난다. 특히 Power Supply Heat Sink의 온도가 80도까지 올라간다.

시간내서 냉각팬들 청소 좀 해야겠다.

일단은 Mac Fan Control로 팬 속도를 약간 높여서 사용중.

웹 브라우징과 유튜브 보는 정도의 용도로는 부족함이 없다.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아이맥(iMac 2009) 비디오 카드 주문

작년에 사무실에서 밤새 (지금은 사라진) 맥 부팅 사운드를 연주하던 아이맥이 집으로 돌아온 후 정상 동작하는 듯했으나, 비디오만 재생하면 죽는다. 이제는 잠시 부팅이 되어도 화면에 줄을 그으면서 주무심.

이베이에서 아이맥용 비디오카드를 주문. 몇년 전보다 절반 아래로 가격이 내려갔다.

배송대행업체를 통해서 도착하면 장착해보고, 다시 이어서 쓰자.

> 2015년에 시작된 iMac 비디오 카드 수리

2019년 3월 22일 금요일

유니버설 랭귀지 - 박문호의 자연과학 세상

수학



함께 자라기 - 김창준

초록색 표지. 함께 잘하기가 아니라 함께 자라기.

지난 주에 읽은 후 아직도 생각나는 것은, 결국 모든 것은 사람에게서 시작한다는 것.


2019년 2월 8일 금요일

한겨울의 자전거 라이딩

잠시 사무실에 다녀올 일이 생겼다. 자전거를 타고 가보자며, 단단히 챙긴다. 마스크를 두 겹으로 쓰고, 장갑도 두 개를 끼고, 두꺼운 점퍼를 입고 나섰다. 사무실까지는 자전거로 15분 거리. 그리 멀지 않아서 봄 가을에는 분당까지 올라갔다가 돌아서 사무실에 가기도 한다.

달리다 보니, 다리가 춥다. 발도 춥다. 손은 조금 시리지만 견딜만 하다.

사무실에서 잠시 은행 일을 보고, 다시 집으로 출발하려는데, 샤오미 치 사이클 배터리가 30% 정도 밖에 없다. 사무실에 도착하고 바로 배터리를 연결해놨어야 하는데, 깜빡 잊었네. 10분 정도 충전을 하고, 배터리도 챙겨서 집으로 출발.

오후 5시 30분을 넘으니 아까 보다 더 춥다. 다리와 신발쪽만 좀더 보강하면 겨울에도 자전거로 사무실 왕복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갈 때와 달리 올 때는 계속 오르막이라 전기 자전거임에도 숨이 차고 덥다.

아침에 수영장에서도 약간 감기 기운이 있더니, 좀더 진행이 되는 것 같아서 얼른 생강차를 한 잔 마신다. 수영장에서의 감기 기운은 평소에도 가끔 생길 때가 있다. 뜨거운 탕에 몸을 한참 담그고 있으면 괜찮아 지는데, 오늘은 그러지 않고 집에 돌아 왔더니 감기 기운이 조금 남은데다, 찬 바람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고 다녀와서 그런가 보다.


2019년 2월 2일 토요일

퍼니셔 시즌 2

러시아 거물의 집 안에서 총소리가 나고
존이 아들 둘을 차에 태우고 운전석에 오르고
캐슬은 에이미를 데리고 떠나는
그 장면을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광풍(Whirlwind)은 캐슬의 그바닥 예명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