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8일 월요일

AI 스피커

이름도 거창하지. AI라니..

여튼 집에 있는 AI 스피커는

  • 구글 홈 / 구글 홈 미니 (Ok Google)
  • 에코 닷 (Alexa) 
  • Homepod (Siri)
  • 카카오 미니 (카카오야)

우리 말을 알아 듣는 건 구글 홈과 카카오 미니인데, 카카오 미니보다는 구글 홈이 더 잘 알아듣는다. 알렉사와 시리는 영어만 되기도 하고, 우리 나라에서는 연동되는 서비스가 거의 없다. 특히 알렉사. 그나마 시리는 애플 뮤직이라도 되지. 카카오 미니는 가끔 멜론 음악 듣는 것하고 타이머로 쓰는 용도? 부르지 않았는데, 대답하기도 한다.

목소리는 알렉사가 제일 좋다. 가끔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켜보기도 한다.

활용성은 구글홈이 좋은데, 스피커가 영.. 아니다. 스피커는 홈팟.

활용성이나 연동 서비스 음질이 제각각. 아직 중구난방.


2020년 9월 26일 토요일

키보드

주 개발 환경이 맥이라 애플 키보드에 익숙하게 지낸지 10년이 넘었다. 애플 키보드에 대해서 전혀 불만이 없었다.  

그러다 2018년 10월에 PC를 새로 조립하게 되고 저렴한 해커스 청축 키보드를 구입하면서 키보드에 조금 관심을 가지기 시작. 

커세어 적축을 구입하고, 키캡도 구입해서 바꿔 끼워본다.

해피해킹프로2 흑무각을 구해서 사용. 러버돔도 교체해보고 쓰다가 처분.

맥과 윈도우를 오가면서 사용하기 편한 키보드를 찾다가 키크론 K2를 구입.

손목이 좋지 않아서 마이크로소프트 어고노믹 키보드 마우스 세트를 구입.

체리 MX Board 3.0s 갈축과 청축을 구해서 사용해보고 둘다 처분.

지금은 콕스 엔데버 무접점 35g와 키크론 K2를 주로 사용한다.

리얼포스 R2 TLS를 하나 구해서 써볼 생각이다.

키보드 덕질의 세계도 알고 보니 깊고도 넓더라. 커스텀으로 가면 키보드 하나에 100만원은 넘기는 건 어렵지 않다. 그 정도까지 시간과 돈을 쓰고 싶지는 않다. 일할 때 편하고 키감이 만족스러우면 그것으로 그만.


광교산 산행

오후가 되니 산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날씨. 3주 연속 광교산 산행.

오늘도 새로운 길을 찾아서 올라가보겠다고 마음 먹고 가보지 않을 길로 들어 섰는데, 원래 계획한 길에서 벗어나서 경사가 급한 곳을 오르고 있었다. 다음 지도에 등산로가 표시되지 않은 길. 가다 쉬다를 반복. 너무 힘들어서 시계를 보고, 맥박이 217인 줄 알고 깜짝 놀랐다. 정상에 올랐다가 내려올 때까지 착각은 계속. 나중에는 400이 넘어가는데, 버그인 줄 알았다.ㅋ

 

마침내 눈에 익숙한 곳에 도착. 정상에 오르니, 지난 주 보다는 사람이 적다. 물도 마시고 경치 구경도 좀 하고 시원한 바람에 땀도 식혔다. 내려오는 길에 바위 봉우리를 지나치는데, 사람이 올라가 있다. 매번 저기 한 번 가봐야지 하면서도 지나치다가, 오늘은 봉우리에 올라가 봤다. 아.. 이렇게 경치가 좋을 줄이야.

오늘 찍은 파노라마 사진. 서해가 보인다. 하긴 서해까지 1시간이면 가는 거리이고, 지도를 보면 서해쪽으로 더 높은 산이 없다. 종종 바다가 보고 싶은 맑은 날에는 광교산에 올라야겠다.


2020년 8월 21일 금요일

기계식 청축 키보드의 매력(?)

 어떤 때는 키보드를 두다다다다 치고 싶을 때가 있다. 거기에 맞춰서 소리도 좀 시끄럽게(?) 나면 좋겠고, 그럴 때는 가지고 있는 키보드들 중에서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한다. 나는 힘으로 키보드를 때리고 키보드는  적당한 키앞으로 손가락을 튕겨 내준다. 한참을 이렇게 계속 키보드를 두드리고 싶다.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아무말이나 계속 입력하면서, 키보드를 입력하다 보면 키보드로 입려되는 내용은 관심이 없고, 다만 손끝에 느껴지는 감각에 집중하게 되고, 글의 내용은 어떻게 되었던, 계속 두드릴 수 있기만 하다면 적어간다. 그러다가 언젠간 아무 생각없이 두드릴 것도 없이 멈추게 되는 순간이 온다. 잠시라도, 그런 순간이 오게 되면 생각한다. 이제는 뭘 입력할까? 키보드를 이렇게 계속해서 두드리다 보면, 게다가 내용에는, 내용의 연결과 주제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이 쓸데 없는 글을 계속 적다가 보면 언젠가는 내가 뭘하고 있는건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될거라고 생각을 할지 안할지 그걸 내가 어떻게 알수가 있겠냐는 생각을 하다보면 문장은 계속해서 길어지는데, 길어지는 만큼 종잡을 수 없니, 아무 뜻도 없이, 글자만을, 시간만을, 소음만을 계속 쏟아내고 있다. 쏟아 내는 소음은 키보드의 소음인데, 그 소음을 듣지 않고, 나는 음악을 듣고 있다. 그냥 손가락의 감각이 조금 끈적하다. 땀이 나는 걸까? 안으로 약간 움푹 파인 키캡의 느낌. 이 캐킵을 바꿔봐야겠다. 잠시 키캡을 바꾸느라 쉬었다. PBT 키캡으로 바꾸니 끈끈한 느낌이 줄어들었다. 영문자의 키캡만 바꿔봤다. 청축의 소리가 좀더 높아졌다. 사각거리는 소리도 더해진 것 같고, 가벼운 찰칵거리는 소리는 줄었다. 키캡이 좀더 두꺼워서 그런가? ESC 키캡도 빨간 색으로 바꾸고 LED 조명도 좀더 밝게 변경. 다른 키보드가 된것 같은 느낌인데.. 키 입력 소리에 약간 허스키함이 느껴진다. 스걱. 스석. 이 상태로 좀더 써보다가 다시 바꿔보던가. 키보드 4개의 키캡이 여기 저기 섞여 있다. ㅋ.

팔려고 했던 키보드인데, 좀더 사용해보자.

 

2020년 7월 11일 토요일

디지털 피아노 수리

언제부터인지 디지털 피아노의 몇몇 건반의 소리가 아주 살짝 늦게 나거나 소리가 튀는 현상이 있다고 아이들이 보고(?)

접촉 불량이면 내가 고칠 수도 있겠다 싶어서 유튜브를 찾아보니 관련 동영상들이 많다.
유사한 모델의 동영상을 한 편 보니, 분해하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아 보인다.

오후 2시쯤 작업 시작.


상판을 뜯고,
건반 커버를 들어 내고,
피아노 컨트롤 대시보드를 분리하고,
건반을 떼어 내고,
건반의 보드를 분리.

건반의 눌림을 보드에 전달하는 것에는, 얼마 전 분해해봤던 해피해킹 키보드의 고무와 비슷한 부품이 사용되고 있었다. 청소하고, 다 조립하고 보니, 아쉽게도 그 사진들을 안찍어 놨다.

고무 부품들을 올리고 보드를 조립할 때는 위치가 애매해서 조립한 후 소리가 안나면 귀찮아지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행히 조립 후 소리가 잘 나고, 문제들도 사라졌다.
작업은 2시간쯤 걸린 것 같다.




2020년 5월 31일 일요일

7 languages for 7 days

Just a random thought. What about focusing(or studying) on one language for a day and do it for a week.

  • Monday - C++ (use at work)
  • Tuesday - Python (use at work)
  • Wednesday - Go (use at work)
  • Thursday - Common Lisp (try to use for internal projects at work)
  • Friday - Rust (plan to replace some components in our product)
  • Saturday - Haskell (for hobby projects)
  • Sunday - Dart (for Flutter projects)

2020년 4월 21일 화요일

군발두통

한쪽 눈과 관자놀이, 이마 주변이 아프고 눈물, 콧물이 흐르거나 이마에서 땀이 나면 군발(群發)​두통을 의심해야 한다.

밤낮 길이가 뒤바뀌는 봄과 가을에 몸의 생체시계를 주관하는 시상하부가 자극받아 신경계가 흥분하는 것이 원인이다.

보통 15분~3시간 이내로 통증이 사라진다.

하지만 일반 진통제로 완화되지 않는다.

뇌 신경 기능을 원활히 하는 신경전달물질 양을 늘리는 트립탄 계열 약물을 써야 낫는다.

고농도 산소를 흡입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남성에게 흔하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2/2018110201161.html

2020년 4월 19일 일요일

맥락막

공막과 망막 사이에 위치한 안구벽.

혈관과 멜라닌 세포가 풍부한 얇은 막.

외부에서 들어온 빛이 분산되지 않도록 하는 역할.

눈 뒷부분에서는 맥락막, 앞부분에서는 홍채로 작용.

포도막 = 맥락막 + 모양체 + 홍채

출처: 서울아산병원 홈페이지.


2020년 4월 5일 일요일

Vue.js와 Firebase 사용하기

참고할 글을 수집. 오랜된 글들도 있다.

* https://medium.com/codingthesmartway-com-blog/vue-js-2-firebase-e4b2479e35a8
* https://firebase.googleblog.com/2016/04/vuefire-firebase-meets-vuejs_0.html
* https://vueschool.io/courses/vuejs-firebase-realtime-database
* https://github.com/aofdev/vue-firebase-auth-vuex
* https://github.com/sejr/vuefire-quickstart
* https://savvyapps.com/blog/definitive-guide-building-web-app-vuejs-firebase
* https://medium.com/@anas.mammeri/vue-2-firebase-how-to-build-a-vue-app-with-firebase-authentication-system-in-15-minutes-fdce6f289c3c
* https://vuejs.org/v2/examples/firebase.html
* https://blog.logrocket.com/vue-firebase-authentication/
* https://www.smashingmagazine.com/2018/04/vuejs-firebase-firestore/
* https://medium.com/the-web-tub/integrating-firebase-to-a-vuejs-app-2444eafba5d2
* https://garywoodfine.com/how-to-install-firebase-with-vue-js/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구입한지 13개월 5일된 QCY T1의 배터리 시간 측정

오전에 일 시작하면서 듣기 시작한 베토벤 교향곡 전곡. 6번의 마지막 장을 듣고 있다.

6번 2악장까지 계산하면 181분 643초 = 3시간 11분 정도.

아직은 배터리 상태가 괜찮은 편이다.